한국생명의전화, 초등학생 생명존중교육 청년강사 ‘꼬북킹즈 1기’ 출범
hit. 65 2021-05-27

null

한국 최초의 전화상담 기관한국생명의전화가 선발한 초등학생 생명존중교육 청년강사 ‘꼬북킹즈 1가 올해 첫 활동에 돌입한다.

지난 해 전국 초중고등학생 10만 명당 자살학생 수는 2.75명으로 최근 10년 내 최고치를 기록했다보다 이른 시기에 생명존중교육을 진행할 필요성 또한 높아졌다이에 아동의 발달적 특성을 고려하여 친근한 거북이 캐릭터를 앞세운 교육프로그램, ‘생명사랑 꼬북케어를 개발하고 2~30대 청년들이 ‘꼬북킹즈라는 이름으로 강사로 나선 것이다.

한국생명의전화는 지난 7서울 종로구 생명보험교육문화센터에서 청년강사 꼬북킹즈 1기 발대식을 개최했다발대식에 참석한 청년강사들은 3일에 걸쳐 아동청소년 자살의 이해와 특성아동심리 상담교수법에 대해 교육받고 향후 활동 방향을 계획했다.

이날 발대식에서 한국생명의전화 하상훈 원장은 “어린이 자살예방교육은 그 아이들의 일생을 좌우할 수 있는 일이며이에 나서게 될 청년강사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원사인 삼성생명 사업 담당자는 “아이들이 마음을 열어 도움을 청하고친구를 위로하고 지키는 방법을 배우는 과정에 함께해보면 생명존중교육이 왜 필요한지 절실히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책임감을 가지고 교육에 임해주기를 당부했다.

꼬북킹즈 1 23명은 10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돼 이달부터 활동을 시작하며연말까지 60개 초등학교에서 5천여 명의 4~6학년 아이들을 만날예정이다.

한편 한국생명의전화는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와 삼성생명의 지원으로 2015년부터 1,500여개 중학교에서 35만여 명의 학생과 생명존중교육을 진행했다올해에도 초중학생들이 나 자신을 돌보고 도움을 요청하는 방법을 인지하며 생명의 소중함을 깨닫게 도울 계획이다.

첨부파일 :